‘빛나는 동업자 정신’ 인천 선수단, 선수협 “서울 선수들을 보호한 인천 선수단에 박수를”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게시판

보도자료 목록

보도자료

‘빛나는 동업자 정신’ 인천 선수단, 선수협 “서울 선수들을 보호한 인천 선수단에 박수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작성일24-05-15 13:52 조회280회 댓글0건

본문

e65ce1abb7f27c09eeaed5fc5f07b765_1715672985_76.jpg
사단법인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는 5월 11일 열린 인천 vs 서울전에서 경기 종료 후 인천 서포터즈의 물병 투척 사건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면서 서울 선수단이 폭력에 노출되었을 때 함께 보호해 준 인천 선수단에 박수를 보냈다.

선수협 김훈기 사무총장은 “경기가 끝난 후 선수들을 대상으로 물병을 투척한 인천 서포터즈를 상대로 자제를 요구하며 진정시킨 인천 주장 김도혁을 비롯해 김건희, 김보섭, 김동민, 박승호, 무고사 선수에게 선수협 사무총장으로서 고마움을 느꼈다. 그라운드에서 서로 전쟁처럼 맞붙어 싸우지만, 경기가 끝나면 우린 다 동료이자 친구이다. 선수협이라는 이름이 있지만, 선수들끼리 동업자 정신을 보여준 점은 박수 받아 마땅하다고 본다”며 “특히 마지막까지 인천 서포터즈를 향해 자제를 촉구한 요니치 선수에게 깊은 감명을 받았다. 진정한 스포츠맨십이 뭔지 보여준 요니치 선수에게 고마움을 표현하고 싶다”고 했다.

또한, 김 총장은 “5월 11일 경기는 기억하고 싶지 않은 경기가 될 것이다. 처음엔 단순한 물병이지만 이게 나중에 어떤 게 날아올지 모른다. 아울러 선수들을 직접 폭행한다면 또 어떻게 되겠는가. 연맹이 엄중히 대처했으면 좋겠다. 나아가 빛나는 동업자 정신을 보여준 인천 선수단에 존경심을 느꼈다. 선수협에서 인천 선수단을 조만간 꼭 방문해 직접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한편, 선수협은 연맹 및 각 구단에 폭력으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한 가이드라인 제시를 요청하기로 뜻을 모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사단법인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 E-mail : kpfa.official@gmail.com
Copyright © 사단법인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All rights reserved.  [ ADMIN ]
국민권익위원회 [바로가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