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협 이근호 회장 “많은 어린이가 축구장으로 오길 기대한다”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게시판

보도자료 목록

보도자료

선수협 이근호 회장 “많은 어린이가 축구장으로 오길 기대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작성일22-05-04 20:01 조회324회 댓글0건

본문

8c7504e9200a333f5307a778370f35fc_1651662003_25.jpg
 

가정의 달 5. 사단법인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5월을 한 시즌에서 가장 중요한 달로 생각한다. 그 이유는 바로 어린이날이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후 5일 어린이날을 맞아 K리그 경기가 열린다. 코로나 19로 인해 어린이들의 함성을 듣지 못했던 아쉬운 시간이 지나고 경기장은 어린이들을 맞이할 채비가 한창이다.

 

선수들 또한 마찬가지다. 선수협 임원진뿐 아니라, 선수협에 소속된 선수 모두 어린이들을 위해 팬서비스를 기획 중이다.

 

그 가운데 선수협 이근호 회장은 대표적으로 어린이들을 챙기는 선수 가운데 한 명이다. 이 회장은 이근호 자선 축구대회를 비롯해 어린 축구 꿈나무들을 위해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이근호 회장은 코로나 19로 인해 최근 행사를 진행하지 못해 매우 아쉬웠다. 올 시즌은 드디어 어린이들을 경기장에서 만날 수 있게 됐다. 많은 어린이가 축구장으로 찾아왔으면 좋겠다. 선수협 선수 모두는 어린이들을 위해 투지 있는 플레이를 펼치고자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근호 회장은 저도 어린 시절엔 인천에 있는 체육공원 풋살장에서 함께 친구들과 공도 차고 어린이들에게 축구도 알려줬었다. 그런 추억 하나하나가 어린이들에겐 큰 기억으로 남는다고 하더라. 어린이들에게 축구의 재미를 알려주는 것은 선수로서 큰 보람이라고 늘 생각한다고 말했다.

 

선수협 염기훈 부회장 또한 이근호 회장과 생각이 같다. 염기훈 부회장은 올 시즌 어린이날 경기가 마지막이다. 저도 아들과 딸이 있어서 어린이들을 보면 다 내 자식 같은 마음이다. 좋은 추억을 남겨주고 싶고, ‘아빠로서 경기에서 최선을 다하는 활약을 보여주겠다고 설명했다.

 

선수협 김훈기 사무총장은 선수협 차원에서 늘 선수들에게 팬서비스를 강조한다. 항상 웃는 얼굴이 먼저다. 아이들에게 좋은 추억을 만들어주자. 그래서 선수협 차원에서 축구 꿈나무들을 위한 장학금 수여도 하고 다양한 활동을 계획 중이다. 특히 올 시즌은 3년 만에 어린이들을 경기장에서 만날 기회다. 축구의 재미를 많은 어린이가 직관을 통해 느꼈으면 좋겠다고 생각을 밝혔다.

 

한편, 선수협은 가정의 달을 맞이해 WK리그 직관 인증 이벤트 등 다양한 팬 서비스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사단법인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 E-mail : kpfa.official@gmail.com
Copyright © 사단법인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All rights reserved.  [ ADMIN ]
국민권익위원회 [바로가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